2021.11.28 (일)

  • 구글
  • 네이버
  • 다음
  • 유튜브
  • 페이스북




바이든 '고공행진' 유가잡기 강력 의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강력한 유가 잡기 의지를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연설을 통해 "국제적인 기름값 상승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국 정상들과 통화를 하고 이 문제를 논의했다"며 "오늘 역대 최대 규모의 비축유 방출 결정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날 오전 별도 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유가를 낮추기 위해 미국의 비축유 5천만 배럴 방출을 지시했다며, 한국을 포함해 중국과 일본, 인도, 영국 등도 동참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다른 나라들도 동참하도록 했다. 인도와 일본, 한국, 영국이 비축유 풀기에 동의했다"며 "중국 역시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같은 국제 공조는 공급 부족으로 인한 가격 상승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하룻밤 사이에 기름값이 내려가지는 않겠지만, 분명한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시간이 걸리겠지만 머지않아 주유소에서 기름 가격이 내려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석유 의존도를 줄이고 클린 에너지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석유 회사들의 반시장적 행위에 대한 문제 의식도 강하게 드

WHO "내년 3월까지 유럽서 코로나19로 70만명 추가 사망 가능성"

세계보건기구(WHO)가 23일 내년 3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유럽 내 사망자가 70만명 가량 더 발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AFP, 블룸버그 통신 등이 전했다. WHO 유럽 사무소는 이날 현 추세에 기반했을 때 내년 3월까지 유럽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220만 명에 달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현재 이 지역 누적 사망자는 150만 명이다. WHO는 유럽 지역을 러시아, 중앙아시아 일부 국가를 포함해 53개국으로 분류한다. WHO는 이 지역의 지난주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4천200명 가량으로, 지난 9월 말 하루 2천100명에서 두 배 증가했으며, 현재 코로나19는 유럽과 중앙아시아에서 제1의 사망 원인이라고 밝혔다. WHO는 또 유럽 지역 53개국 가운데 49개국에서는 지금부터 내년 3월 1일 사이 중환자실에 대한 높거나 극단적인 압박이 가해질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는 전염력이 높은 델타 변이, 불충분한 백신 접종률, 마스크 착용 및 물리적 거리 두기 등의 제한조치 완화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데 따른 것이라고 WHO는 분석했다. 한스 클루주 WHO 유럽 사무소 소장은 "이 바이




아프간을 위한 9가지 기도
국제선교단체인 오픈도어즈는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을 위해 전 세계 교회와 기독인에게 기도를 요청했다. 아프간은 매년 오픈도어즈가 공개하는 기독교 박해 국가 중 하나다. 오픈도어즈 영국·아일랜드 지부는 최근 ‘아프가니스탄을 위해 기도할 수 있는 9가지 방법’(사진)이라는 제목과 함께 기도 제목을 공개했다. 오픈도어즈에 따르면 아프간은 탈레반이 장악하기 전에도 기독교와 기독교인을 박해하는 나라다. 매년 발표하는 기독교 박해국가 50개국 중 올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장 먼저 꼽은 기도제목은 아프간에 남아있는 성도들의 안전이다. 오픈도어즈는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했을 당시 많은 기독교인이 제3국으로 도망쳤지만 일부는 아프간에서 주님을 증거하겠다며 잔류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아프간을 탈출했거나 탈출을 시도하는 난민을 위한 기도도 필요하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지난 5월 현재 아프간에서 약 10만명이 고향을 떠났다고 했다. 이후 난민 숫자는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내다봤다. 탈레반 통치 아래에서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돼 있는 여성의 안전을 위한 기도도 요청했다. 오픈도어즈는 “무엇보다 소녀는 교육의 기회를 박탈당할 우려가 많다. 그들이 계




사 설





동영상 및 핫 뉴스

더보기